2019년4월 전북지역 고용 및 노동 동향

2019년4월 전북지역 고용 및 노동 동향 김연탁(전북노동연대 사무처장)   1. 전북지역 고용 · 노동현황 2. 고용 분석 1) 요약 – 전북지역의 취업자는 911천명, 노동자는 상용 402천명, 임시 157천명, 일용 64천명 등 전체 623천명임. – 자영업자까지 포함하여 전국적으로 취업자가 전년대비 25만명이 증가하였고, 전북의 경우 1만명(1.1%)이 증가함. 전월에 비해서는 9천명 증가함 – 전년대비 전북지역의 취업자 증가의 양태는 […]

GM군산공장 매각과 상생형 일자리

GM군산공장 매각과 상생형 일자리 강문식(전북노동연대 정책교육국장) 3월 29일, MS콘소시엄이 GM군산공장을 인수했다는 발표가 나왔다. 같은 날 MS오토텍은 GM군산공장 부지를 1,130억 원에 자산취득 할 예정임을 공시했다. 공시에 따르면 잔금 지급과 자산취득은 6월 28일에 이루어진다. 한국GM이 지난해 5월 31일자로 군산공장을 폐쇄하고서 10개월만이다. MS콘소시엄은 ㈜명신, MS오토텍 등 MS그룹을 중심으로 구성되었고 세종공업 등 여타 업체들도 참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라북도, 군산시, […]

노동법 개악의 역사

노동법 개악의 역사 민주노조운동의 처절한 피와 땀 투쟁의 역사 김연탁(전북노동연대 사무처장) 문재인정부가 노동법개악을 꺼내들었다. 노무현정부가 좌회전 깜박이를 켜고 급우회전을 했던 것과 같이 자유주의(좌파 신자유주의)철학을 공유한 문재인정부 역시 입으로는 ‘노동존중사회’, ‘공공부문비정규직 제로시대’를 떠들며 다시금 노동자와 민주노조운동을 희생양으로 삼아 자본과 수구세력과의 연대를 구걸하고 있다. 하지만, 버틸수록 더 바싹 무릎꿇고 고개를 조아렸던 노무현정부의 경험이 있었던지라, 오히려 자본과 수구세력은 […]

총단결 총파업 투쟁으로 나서자!

탄력근로제・최저임금법, 노동 개악이 몰려온다 총단결 총파업 투쟁으로 나서자! 민주노총전북본부장 노병섭 4월 임시국회에서는 문재인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이 앞장서 장시간 공짜 노동을 합리화 시키는 탄력근로제법(탄력근로제 단위 기간을 3개월에서 6개월 또는 1년으로 확대) 처리를 시도했다. 이뿐만 아니라 최저임금 결정과정에서 노동자를 배제하는 결정구조 개악과 업종별, 지역별 등에 따라 차별 적용하여 최저임금 인상을 무력화시키는 최저임금법도 20개나 발의돼 있다. 이들 법안이 처리되면 우선 […]

탱크를 봤어

탱크를 봤어 김정훈(아래로부터전북노동연대 공동대표) 붉은 꽃을 보면 피가 끓고 흰 꽃을 보면 눈물이 터지는 그러니까 고등학교 일학년 때 죽을 것 같은 급성 페렴을 앓고 일어섰던 그 환한 봄날 친구들과 걸었던 기찻길 옆 뽕밭길 전북대학교 정문 앞 거기였어 난생 처음 탱크를 보았어 대학교 철문을 눌러버릴 것 같은 그 육중한 탱크를 팔십년 오월 누님 집에서 자취하던 마산 […]

스물네 살 김용균 – 비정규직 청년 노동자의 죽음 앞에서

스물네 살 김용균 – 비정규직 청년 노동자의 죽음 앞에서 김정훈(아래로부터전북노동연대 공동대표) 다시는 태안반도 타오르는 노을을 다시는 신두리 해안 사구 모래알들을 그냥 볼 수 없겠다 낡은 안전모 마스크 위 보안경 너머 그 맑은 눈동자가 밟혀 그냥 걸을 수 없겠다 겨울밤 외로이 컨베이어 벨트를 따라서 일하다가 겨울밤 외로이 머리와 몸이 떨어져버린 겨울밤 외로이 싸늘한 검은 석탄더미에 쓸려버린 […]

처음 그 마음가짐 그대로

처음 그 마음가짐 그대로 최영심 전라북도의원(공공운수노조 교육공무직전북지부) 도의원에 도전할거란 생각은 꿈에도 해보지 않았습니다. 언제나처럼 학교비정규직을 위해 교육공무직 노조와 함께 하다가 어느 정도 자리 잡히고 내 역할이 미약해질 때 내 자리로 돌아가야지. 막연히 그런 생각을 하며 살았습니다. 그러나 노조의 길로 들어설 때도 내 의지만이 아니었듯이 도의원을 결심하고 도전 하겠다고 마음먹고 준비하는 것도 온전한 내 욕심으로 시작한 […]

건국100주년? 건국70주년?

건국100주년? 건국70주년? 올해는 3.1운동 100주년이 되는 해다. 일각에서는 건국 100주년으로 칭하며 기념하려는 움직임도 있다. 상해 임시정부가 1919년 4월 11일 수립되었기 때문이다. 뉴라이트 진영에서는 10여년 전부터 1948년 8월 15일 남한 단독정부 수립일을 건국일로 기념해야한다고 주장하며 논쟁에 불을 지펴오고 있다. 뉴라이트 진영에서 제기된 주장을 반정립하려다 보니 건국 100주년을 지지하는 주장이 정치적으로 올바른 것처럼 인식되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

노동시간 단축 핑계삼았던 인력양성사업, 일자리 분식에 불과했다

노동시간 단축 핑계삼았던 인력양성사업, 일자리 분식에 불과했다 2018년 초, 근로기준법이 개정되면서 1주 최대 연장근로시간이 12시간으로 제한되고 노선버스업이 노동시간 제한 특례업종에서 제외되었다. 법 개정 전 시내 · 시외버스 노동자들은 하루 19시간에 달하는 초장시간 노동에 시달리며 졸음운전 · 대형사고 위협에 노출되어 왔다. 이번 노동시간 제한은 초장시간 노동이 개선될 계기가 될 수 있을 터였다. 그러나 경총, 보수언론이 앞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