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아래로부터전북노동연대

게시판

[성명] 참소리 기자 취재 방해 및 폭행은 전북 노동자․민중과 소통하지 않겠다는 선언!
전북도청은 사과하고 재발방지 약속하라!


7월 5일, 전북도청 직원이 도청 기자실에서 취재를 하던 참소리 기자를 출입기자가 아니라는 이유를 들어 내쫓는 일이 발생했다. 전라북도 행정기관의 이러한 취재 방해는 이번 한 번의 문제가 아니다. 전날인 7월 4일에는 도청 로비에서 연좌농성을 취재 중이던 동 기자를 물리력을 사용해 패댕이 쳤고, 지난 6월 18일에는 전북도의회가 정문을 걸어 잠근 채 참소리 기자의 출입을 막기도 했다.

7월 5일에 발생한 사건의 이유인 ‘출입처 미등록 기자’는 어떠한 법적 구속력 및 정당성도 지니지 않는 낡은 관습에 근거할 뿐이다. 행정기관의 책임자가 사전 합의된 사람과만 대화하겠다는 주장은 관에서 언론을 관리해 정보를 통제하겠다는 주장에 다름 아니다. 2011년 전주시의 기자 돈 봉투 배포 사건과 더불어, 기자실 운영이 관과 언론이 야합하는 창구 역할을 해왔다는 그간의 지적을 상기시키는 대목이다. 

보다 본질적인 문제는 지방자치단체의 이런 행태가 노동자․민중의 목소리를 알리고자 노력하는 언론사를 향해서만 벌어지고 있다는 점이다. 이들 자치단체는 착취받고 차별받는 노동자․민중이 자신의 권리를 주장하는 일을 범죄시하며 그 목소리를 무시해온 전력을 보유하고 있다. 전북도청은 2011년 6월에도 기자회견을 하려는 노동자를 막으며 정문을 봉쇄했고, 같은 해 9월에는 도청 광장 집회 금지 조례를 추진하려다 반대에 부딪혀 유보한 전력이 있다. 전주시청도 2011년 전북평등지부가 시청 앞에서 농성을 하자 시청 정문 셔터를 내려놓고 쪽문으로만 사람을 출입시킨 전력이 있고, 작년 11월에는 집회․시위를 위해요소로 규정하며 시의 허가를 받지 않은 사람은 출입을 금지한다는 내용의 훈령을 발표해 시행했다.

최근 참소리 기자에게 벌어진 일련의 사건들은 전북 자치단체․행정기관이 노동자․민중의 저항을 무시해온 행태의 연장선이다. 억압받는 사람들이 목소리를 내고 저항하는 것은 당연한 권리이며 이들과 적극 소통하며 문제를 해결하려 노력하는 것이 자치단체의 올바른 자세다. 민의에 눈 감고 귀 막고 입 닫는 권력은 그 말로가 언제나 비참했음을 기억해야 할 것이다.

지방자치단체는 지역 민중과 소통하며, 지역 민중에게 기관의 사업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심의 받을 의무가 있다. 이를 위해 언론의 취재․보도를 보장하는 것은 이를 위한 최소한의 조치이다. 노동자․민중의 지역언론 참소리 취재 방해 및 기자 폭행은 전북도청이 전북의 노동자․민중과 소통하지 않겠다고 선언하는 것으로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 전북도청은 그동안 참소리에게 자행해 온 취재방해 및 기자 폭행에 대해 사과하고 재발방지를 약속하라!



2013. 7. 18
아래로부터전북노동연대
?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