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지역 소식

전북지역 소식

전북버스 직장폐쇄 위법 판결

전주지방법원이 8월 21일에 지난해 3월부터 6월까지 전주 시내버스 2개 회사(전일여객, 신성여객)가 벌인 직장폐쇄가 위법하다는 판결을 내렸다. 법원은 위법적인 직장폐쇄 기간 동안의 임금(약 190명) 약 8억 6천만 원을 지급하라는 판결도 동시에 내렸다. 사측의 불법적인 직장폐쇄에 경종을 울리는 판결!

전북도교육청, 학교폭력 생활부 기재 결정

김승환 전북교육감은 8월 29일 기자회견을 열고 “학교폭력 가해학생에 대한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가 내린 징계의결 및 이에 따른 징계처분을 학교생활기록부(생활부)에 기재한다”고 발표했다. 그동안 교육부의 생활부 기재 방침을 거부해왔던 전북도교육청이 그간의 입장에서 후퇴한 것이다. 가해자 처벌 강화가 학교폭력의 해법이 될 수는 없다. 이 사회에 만연한 야만과 폭력을 줄여나가는 것만이 학교에서 폭력을 없앨 수 있는 근본처방이다!

Post Author: admin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